당뇨병 합병증(Complication of DM) - 급성 합병증(Acute Complication) (2)
10/08/18  

당뇨성 케톤산혈증 초기에는 얼굴에 홍조(flush)가 나타나면서 호흡이 빨라지고(tachypnea), 식욕부진(anorexia), 오심(nausea), 복통(abdominal pain) 그리고 구토(vomiting)가 나타나며, 탈수(dehydration), 창백증(pale)을 보이며 맥박이 빠르게 뜁니다(tachycardia).

 

또한 케톤은 휘발성 물질로 환자의 호흡(respiration)에서 독특한 단냄새(케톤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다만 이러한 증상들은 또렷하지 않은 경우도 많아서 환자들은 심한 구토와 함께 탈수증을 보이면서 응급실(emergency room)로 가서 검사를 통해 진단(diagnosis)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많은 경우에 인슐린을 사용해서 당뇨를 조절해야 하는 환자가 치료를 받지 않거나 인슐린 투여를 중지할 경우에 잘 발생하며 감염증(infection)이나 수술(operation) 등의 육체적 스트레스(physical stress) 혹은 감정상(emotional)의 스트레스에 의해 나타나기도 합니다. 검사(test)는 고혈당과 산혈증(acidosis)이 나타내고 소변에서 케톤이 나오는 것(ketonuria)으로 진단하게 됩니다. 당뇨성 케톤산혈증에서 보이는 고혈당은 내개 500mg/dL 안팍의 수치를 나타내며, 더 높은 경우도 있을 수 있으며, 위험도(risk)는 혈당의 높이와 비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수액공급(fluid infusion)과 함께 정맥내(intravenous: 줄여서 IV로 표현) 인슐린주사(insulin injection), 전해질 교정(electrolyte control) 등의 집중적인 치료(intensive treatment)와 모니터(monitor)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병원에 입원(admission)하여 치료를 받습니다.

 

이러한 합병증을 예방(prevention)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식생활(diet control)과 운동(exercise)을 통해서 당뇨병의 발생을 막도록 하며, 주기적인 검사(periodic test)를 통해서 당뇨병의 발생을 조기에 발견(early detection)해야 합니다. 또 당뇨병이 발생하면 치료를 잘 받으면서 자가 혈당검사(self blood glucose test)를 수시로 하여 진행정도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오문목, 어바인 오문목 가정의학과/비뇨기과 원장, (949) 552-8217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