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풀러턴 <땡큐치킨>찹쌀치킨떡닭강정

 

한국의 전통 음식은 아니지만 한국 사람들 손에서 더욱 특별하게 탄생한 것들이 있다. 우리가 흔히 치킨이라고 하는 프라이드 치킨도 그런 음식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다. 이제는 거기에 맥주까지 곁들여 일명 치맥이란 메뉴로 진화하여, 음식 한류를 대표하는 이름이 됐다.

 

한국식 프라이드 치킨의 특징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느낌, 그리고 담백한 프라이드 치킨에 한국식 양념의 옷을 입혀 매콤, 달콤한 혹은 달콤 짭조름한 맛 등 다양한 맛으로 재 창조해내는 것에 있다. 그래서 튀겨내는 방식에 따라, 양념을 만드는 손길에 따라 조금씩 식감과 맛의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그래서 마주보고 있는 치킨집이라도 그 맛은 각기 다르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라도 한국식 프라이드 치킨의 생명은 역시 바삭함과 고소함, 그리고 부드러운 속살이다. 풀러턴에 있는 <땡큐치킨>은 이 세 조건을 충실하게 재현함과 더불어 발전시킨 치킨집이다.


<땡큐치킨>의 프라이드 치킨을 한 입 베어물면 차원이 다른 바삭함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그도 그럴 것이 찹쌀을 옷으로 입혔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름도 땡큐찹쌀치킨’! 거기에 더해 유난히 부드러운 치킨의 속살도 놀랍다.

 

이곳에 치킨집을 열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닭을 고르는 일이었습니다. 이곳 미국에서요리에 사용되는 닭은 한국에 비해 무척 큽니다. 이는 그만큼 육질의 부드러움이 부족하다는 의미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최상의 육질을 맛볼 수 있는 작은, 하지만 적당한 크기의 닭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녔습니다. 저희 <땡큐치킨>에서 조리하는 닭은 그렇게 어렵게 구할 수 있었습니다. 결과적을 파운드당 단가는 큰 닭에 비해 더 나가지만, 고객들의 입맛을 저버릴 수는 없었습니다.” <땡큐치킨>  구미리 대표의 말이다.

 

땡큐찹쌀치킨을 먹으면서 드는 또 다른 생각 가운데 하나는 튀겨 낸 음식인데 기름기가 거의 느껴지지 않고 무척 담백하다는 것이다. 그 이유를 물으니  대표는 짧은 시간에 튀겨 내는 것이 노하우라고 말한다. 치킨을 튀기기 가장 좋은 온도에서 가능한 한 짧은 시간에 튀겨 내야 한다는 것이다. 하긴 10년 경력의 구 대표가 직접 조리해 내니 노하우와 더불어 고객을 대하는 남다른 마음이 더해진 때문일 것이다. 거기에 화학조미료(MSG)를 조금도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니.

 

조금 색다른 치킨 메뉴를 경험하고 싶다면 <땡큐치킨>떡닭강정이 제격이다. 닭의 허벅지살로 만든 강정에 조랭이떡을 함께 양념에 뭍혀내 맛이 달콤, 매콤, 맛있는 짭쪼름…… 가히 일품이다. 식으면 바삭함이 더해진다. 수분이 증발한 때문이라고 한다.

 

지난 7월 말에 오픈했는데 이제는 손이 모자랄 지경이 됐습니다. 찾아주신 모든 고객들께 감사드리고, 오픈할 때 먹었던 마음 변치 않고 앞으로도 좋은 재료로 정성을 들여 만들어 보답하겠습니다. 가족과 함께 , 친구와 함께, 연인과 함께…… 언제라도 찾아주십시오.”

 

자꾸만 손이 가는 셀러드와 치킨무(초절임무)도 무제한 무료로 제공한다. 입맛에 따라 다양한 맛(양념 or 간장, 순한 맛, 약간 매운 맛, 매운 맛 등)을 고를 수도 있다.

감자튀김, 양파링튀김 새우튀김등의 튀김류와 떡볶이, 콘치즈, 치즈스틱, 야채비빔만두, 추억의 팥빙수 등도 즐길 수 있다.

 

한 마리에 16.99, 두 마리 투고시에는 29.99, 치킨 한 마리+떡닭강정은 27.99불이니 이보다 더 좋은 수는 없다.

 

문의: (714) 278-1090

주소: 2009 W. Commonwealth Ave. #A, Fullerton, CA 92833

 

 

 

 

?

  1. 차원이 다른 바삭함과 부드러움 그리고 담백•고소함

    Date2016.10.17 By타운뉴스 Reply0 Views614 file
    Read More
  2. “우리 몸을 위한 최고의 보약은 숙면입니다”

    Date2016.10.10 By타운뉴스 Reply0 Views730 file
    Read More
  3. ‘예상하지 못한 것’으로부터 얻는 일상의 즐거움

    Date2016.10.03 By타운뉴스 Reply0 Views592 file
    Read More
  4. “지긋지긋한 통증, 아직도 참고 계세요?”

    Date2016.09.26 By타운뉴스 Reply0 Views531 file
    Read More
  5. 나는 오늘 나폴리 바다를 먹는다!

    Date2016.09.19 By타운뉴스 Reply0 Views711 file
    Read More
  6. 신개념 특수 해독, 비만침으로 미용 … 비만·만성질환 동시 치료

    Date2016.09.12 By타운뉴스 Reply0 Views652 file
    Read More
  7. “질 높은 수영장 관리 용품을 홀세일 가격으로 공급합니다”

    Date2016.09.06 By타운뉴스 Reply0 Views566 file
    Read More
  8. “통증, 봄볕에 눈 녹듯 깨끗이 사라집니다”

    Date2016.08.29 By타운뉴스 Reply0 Views572 file
    Read More
  9. 차별화된 순두부찌개에 제철 만난 냉면까지

    Date2016.08.22 By타운뉴스 Reply0 Views650 file
    Read More
  10. “한국 통관이 지연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요?”

    Date2016.08.15 By타운뉴스 Reply0 Views692 file
    Read More
  11. 분식도 이제는 ‘프리미엄’의 옷을 입다!

    Date2016.08.08 By타운뉴스 Reply0 Views708 file
    Read More
  12. “가장 자신있는 음식으로 최고의 맛을 선사하겠습니다!”

    Date2016.08.08 By타운뉴스 Reply0 Views1593 file
    Read More
  13. “이거, 한국 차(茶) 맞아?“ 젊은이들도 한국 차에 푹 빠졌다!

    Date2016.08.01 By타운뉴스 Reply0 Views731 file
    Read More
  14. ‘스시 명인’이 창조하는 환상의 ‘맛과 멋’

    Date2016.07.25 By타운뉴스 Reply0 Views812 file
    Read More
  15. 얼큰한 국물에 한 잔 생각 절로, 뼈 발라먹는 재미도 ‘쏠쏠~’

    Date2016.07.18 By타운뉴스 Reply0 Views715 file
    Read More
  16. “어떠한 분을 모셔도 마음이 놓이는, 품격 높은 자리입니다”

    Date2016.07.11 By타운뉴스 Reply0 Views787 file
    Read More
  17. “이젠 유기농으로 주무세요!”

    Date2016.06.27 By타운뉴스 Reply0 Views644 file
    Read More
  18. ‘사람은 얼굴을 보고, 나무는 껍질을 보며, 사업 성패는 간판을 보라’

    Date2016.06.27 By타운뉴스 Reply0 Views718 file
    Read More
  19. 옐프가 선정한 ‘2016 고객들이 사랑하는 업소’

    Date2016.06.20 By타운뉴스 Reply0 Views715 file
    Read More
  20. 내 아이의 성격 변화가 여드름 때문이라고?

    Date2016.06.06 By타운뉴스 Reply0 Views69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