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 클 땐 심혈관 질환 주의해야

by 타운뉴스 posted Feb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건강 상담에 무료 배달 서비스까지, 애너하임 <플러스약국>

 

새벽과 밤에는 살짝 추위를 느낄 만큼 선선하지만 한낮에는 반팔을 착용해도 될 만큼 일교차가 큰 날이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일교차가 크면 기온이 높은 낮 동안 이완됐던 혈관을 아침저녁의 찬 바람이 수축시키면서 심장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애너하임 <플러스약국>황광진 약사에 따르면 기온이 섭씨 5도 내려가면 혈압은 약 6.5mmHg 올라가는 데, 혈압이 5~6mmHg 상승하면 혈관이 좁아져 쉽게 터지거나 혈관 벽이 손상돼 동맥경화증 등 심혈관 질환 발생률이 높아진다. , 압력이 높은 혈관 벽으로 피를 내보내는 과정에서 심장이 커져 심부전이 발생할 수 있다.

 

황 약사는 한국에서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미국에서 팜디 학위 (Doctor of Pharmacy) 취득하였으며, 한국과 미국 나라의 약사면허를 보유하고 있다.

 

황 약사는 일교차가 클 때 주의해야 할 질병 중 하나가 바로 심장병이라며 특히 날씨 변화에 적응력이 떨어지는 노인들이 갑자기 차가운 바람에 노출되면 협심증이나 고혈압 등 심혈관 질환과 같은 기존의 질환을 급속히 악화시킬 가능성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황 약사는 또 일교차가 큰 날씨에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적당한 운동과 반신욕을 해주면 좋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운동 전 5~10분 정도 걷는 등 간단한 운동을 해주고, 운동 후에는 36~40℃ 정도의 온수에 15~20분간 반신욕을 하면 심혈관 질환 예방에 좋다. 이때 물에 레몬·라벤더·캐모마일 등 아로마 오일을 섞어 향을 흡입하면 혈압을 떨어뜨리는 효과도 볼 수 있다. 다만 장시간 사우나나 찜질은 피해야 한다. 특히 냉온 찜질을 반복할 경우 몸이 급격한 온도 변화로 높은 온도에서 확장했던 혈관이 갑자기 수축해 모자란 혈액량이 더 감소해 심장 마비를 유발할 수 있다.

 

<플러스약국>에서는 약에 관한 모든 것을 친절하고 상세하게 설명해 준다. 새로 복용하게 된 약이나 이미 복용하고 있는 약에 대한 효능과 부작용을 비롯해, 올바른 복용법 등 세세한 것까지 약에 대한 궁금증을 알기 쉽게 알려 준다.

 

또 우수한 품질의 약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며, 거동이 불편하거나 교통편이 마땅하지 않은 고객들을 위하여 무료 배달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고객들이 기다리는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신속하게 처리해 준다.

 

황 약사는 “<플러스약국>은 모든 사람들에게 플러스가 되는 약국,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약국, 문턱이 높지 않은 약국이 되겠다.”이 지역 한인들의 건강도우미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의: (714) 956-3830

주소: 1012 N. Euclid St., Anaheim, CA 92801 (명동칼국수 옆)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